최종편집
2020-02-25 오후 5:1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구독(수강)신청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ㆍ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합거함산 뉴스
읍면리뉴스
국회.도/군의회
기관.사회단체
사설
대장경세계축전
詩.명언.유머
애경사 소식
오피니언
여론광장
칼럼.투/기고
향토사연구
한학공부
인문학강좌
인사이드
우리마을 이장님
가볼만한곳
우수농업인 소개
재외향우 소개
자유게시판
2013-12-28 오후 2:36:43 입력 뉴스 > 詩.명언.유머

[漢詩] 除夕(섣달 그믐날)
이만용(李晩用·1792~1863)



ly:굴림">

19세기 전반의 시인 동번(東樊) 이만용이 한 해가 저물어갈 무렵에 썼다. 다산 정약용의 맏아들이자 절친한 시 벗이었던 정학연(丁學淵)에게 새해를 앞두고 기념 삼아 준 작품이다.

 

희한하게 해가 바뀌어도 세상은 달라지지 않는다는 인생의 무상함을 자신의 죽음이란 설정으로 드러낸다. 내가 세상을 뜨는 청천벽력같은 일이 벌어져도 새해는 다시 오고 내가 없는 세계는 풍경 하나 달라지지 않는다. 세상에 미련이 남아있느냐고? 남아있는 사람 중에는 번듯한 자를 찾아보기 힘들기에 넋이라도 이 세상을 다시 찾고 싶지 않다.

 

삶의 애환이 서려 있는 무덤과 집과 그 밖의 곳곳에도 무정한 세월과 강산만이 지켜볼 뿐, 남아서 살아가는 그 누가 관심을 기울일까? 이제 세상에 큰 기대 걸지 말자. 인생이란 낙화유수(落花流水), 미련 버리고 되어가는 대로 내버려두자.(안대회 성균관대 교수·한문학 )

 

 

 

 

                                除夕(제석. 섣달 그믐날)

 

                                                             ―이만용(李晩用·1792~1863)

 

 

歲去應吾死後還(세거응오사후환) : 해는 가서 나 죽은 뒤에도 다시 또 돌아오고

風光依舊草堂閒(풍광의구초당한) : 풍경은 전과 똑같고 초당은 한적하겠지.

典型難覓餘人裏(전형난멱여인리) : 남은 자들 속에서는 멋진 사람 찾기 어려워

魂魄寧思此世間(혼백영사차세간) : 혼백인들 이 세상을 무엇 하러 그리워하랴?

酒跡荒墳隨節序(주적황분수절서) : 술꾼의 자취 서린 무덤 그 위로 계절은 지나가고

詩名故宅有江山(시명고택유강산) : 시인의 명성 남은 옛집 강산만은 지켜주겠지.

落花流水平生恨(낙화유수평생한) : 낙화유수 인생이라 한평생 한이러니

 

一切悠悠摠不關(일절유유총불관) : 세상만사 유유하다 상관 않고 버려두리라.

 

 

 

 

 

 

합천인터넷뉴스(h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입력은 한글200자, 숫자(400자), 영문(400자) 이내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총선]신성범, 예비후..
[사설]합천군의 새로..
[속보] 합천 가야면 ..
합천군, 2019년 읍.면..
[속보] “코로나19”..
[속보]합천군, “코로..
[총선] 국회의원 후보..
[총선]거창.함양.산청..
[속보] 합천 해인사,..
[속보] 합천군보건소 ..
적중면, 지방세정운영..

적중면은 관내 17개 읍.면을 대상으로 한 지방세정운영..

대병면, 쌍둥이 울음..

흰 쥐띠의 해 경자년 새해에 대병면 대지리에 거주하는 ..



방문자수
  전체 : 26,268,697
  어제 : 26,017
  오늘 : 20,517
(명칭)인터넷신문(제호)합천인터넷뉴스 |(발행소)경남 합천군 용주면 손목1길10-1|(전화번호) 055-932-0001 | (청소년보호책임자):김무만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등록연월일): 2011.06.13(발행연월일):2011.06.15 |(등록번호) 경남 아 00141호 |(발행인.편집인):김무만
Copyright by hcinews.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hc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