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9-22 오전 10:29: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구독(수강)신청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ㆍ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합거함산 뉴스
읍면리뉴스
국회.도/군의회
기관.사회단체
사설
대장경세계축전
詩.명언.유머
애경사 소식
오피니언
여론광장
칼럼.투/기고
향토사연구
한학공부
인문학강좌
인사이드
우리마을 이장님
가볼만한곳
우수농업인 소개
재외향우 소개
자유게시판
2019-09-02 오후 5:14:12 입력 뉴스 > 합거함산 뉴스

[사설] “국화와 칼” 그리고 “현수막”
"현수막과 구호로는 일본을 이길 수 없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응하여 여러 단체에서 내건 현수막들이 공인된 지정게시대 보다 도로변과 시내 곳곳에 많이 부착되어 있다. 시간이 경과되면 노후되고 불결해져 도시 미관을 해치게 될 것이다. 일본과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외교의 신뢰가 무너진데 대한 배신감의 표출이라는 것에는 긍정적이라고 본다. 하지만 이번을 극일(克日)의 자세를 공고히 해야 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하는 측면에서 본다면 현수막은 일시적인 구호에 불과하다. 먼저 일본을 연구하고 알아야 한다.

 

미국의 인류학자 루스 베네딕트(1887~1948)가 일본에 대해 쓴 국화와 칼이라는 책이 있다. 이 책은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뒤 일본과 일본인을 가장 잘 설명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저자는 국화는 평화를 상징하며, 칼은 전쟁을 상징하는데, 이를 통해 국화(평화)를 사랑하면서도 칼(전쟁)을 숭상하는 일본인의 이중성을 날카롭게 해부하였다. 일본 사람이 일본 사람답게 행동하는 것, 즉 외부 사람에게는 이해될 수 없고 일관성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일본 사람의 행동 및 성격을 문화인류학적인 관점에서 접근했다.

 

루스 베네딕트는 제2차 세계대전 중인 19446월 미국 국무부로부터 일본에 대한 연구를 의뢰받았는데 그는 한 번도 일본을 가보지 않아 도서관의 연구 자료와 주변 사람들의 경험에 의존해 보고서를 작성했다. 일본이라는 나라를 연구할수록 앞뒤가 맞지 않는 모순에 당혹스러워 하던 베네딕트는 바로 그 모순이 민족성의 본질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일본인은 손에는 아름다운 국화를 들고 있지만 허리에는 차가운 칼을 찬 사람이라는 것이다.

 

동서양를 비롯한 대부분의 문화권은 절대적이든 상대적이든 간에 선()과 악()의 대결 구도로 그 사회를 이끌어 간다. 하지만 일본사람들은 자신에게 알맞는 위치(take one's proper station)"를 찾아야 한다는 부담감(의무감)이 일본사회를 굴러가게 하는 원동력이라는 것이다. 일본은 자신의 신분영역을 넘어서는 것은 금기이다. 왕족의 신분이 아니면 정권을 탈취해도 왕의 신분이 될 수 없다. 그 단적이 예가 막부와 쇼군이다. 일본인은 자신에게 걸맞는 위치를 찾지 못하는 것을 치욕으로 여긴다. 특히 자신에게 알맞는 위치을 남들에게 인증(認證)받을 수 있다면 현재까지 추구하던 신념과 가치관은 언제든지 변할 수 있다는 것이 특이하다는 것이다.

 

일본은 이 자신에게 알맞는 위치(take one's proper station)" 사상을 국제적 외교관계에도 그대로 적용한다는 것이다. 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미국에게 패하기 전까지는 세계최강국의 위치가 일본자신이라고 여기는 만세일계(萬世一系), 팔굉일우(八紘一宇)가 국가기본 이념이었다. 미국에게 항복한 후에는 미국이 세계최강국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일본 자신들의 국제적 위치는 최강국인 미국에 이어 2번째 강국이라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미국에게는 오야봉처럼 굽신거리는 것을 자신들의 바른 처신이라고 여기는 것이다.

 

미국은 경험적으로 일본 자신들보다 강한 것을 인정하지만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세계의 다른나라들은 일본자신들보다 한수 낮은 단계의 국가로 보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과의 1:1 대응관계의 협상외교가 성립되기 어려운 것이다. 자신들이 미국에게 하는 것처럼 굽신굽신해야 하는데 왜 그렇게 하지 않느냐는 것이다. 외교는 명분과 실리가 조화를 이루어야 하는데 우리나라와 일본의 민족성이 외교적 신뢰구축을 어렵게 하는 이유중의 하나이다.

 

일본은 앞으로도 만세일계(萬世一系), 팔굉일우(八紘一宇)라는 국가기본 이념을 유지할 것이다. 자신보다 강한자에게는 굽신굽신 할 것이고 자신보다 약하다고 여기면 얕잡아 보고 자신들의 뜻대로 국정을 운영할 것이다. 이번에는 구호로만 외칠 것이 아니라 냉철한 판단으로 기술혁신을 위한 연구소도 세우고 장기적인 대책과 시스템을 구축해야 된다. 일본을 능가하는 부국강병(富國强兵)만이 유일한 답이다. 일시적인 현수막과 구호로는 일본을 이길 수 없다.

 

 

[저작권hcinews@nat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1. http://www.knnews.co.kr/news/articleView.php?idxno=1301843

 

 2.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16/2019091600010.html

 

 

 

 

 

 

 

합천인터넷뉴스(hcinews@nate.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입력은 한글200자, 숫자(400자), 영문(400자) 이내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향토사]'漢詩에 스..
합천군, 제16회 합천..
합천 용주면, 해바라..
[추석인사]'행복한 추..
NH농협합천군지부, ..
합천군, 명예감사관 3..
합천댐, 2002년 이후 ..
9월 25일부터 27일까..
문준희 합천군수, 추..
합천군의회, 추석명절..
합천 대병면 출신 송호..

경남장애인요트연맹 소속 송호근(45) 선수가 지난 2월 ..

합천 용주면, 해바라기..

용주면은 9월10일 황강변 용주면체육공원에서 문준희 군..



방문자수
  전체 : 22,442,369
  어제 : 23,674
  오늘 : 21,453
(명칭)인터넷신문(제호)합천인터넷뉴스 |(발행소)경남 합천군 용주면 손목1길10-1|(전화번호) 055-932-0001 | (청소년보호책임자):김무만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등록연월일): 2011.06.13(발행연월일):2011.06.15 |(등록번호) 경남 아 00141호 |(발행인.편집인):김무만
Copyright by hcinews.asia All rights reserved. E-mail: hcinews@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