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2-04 17:01

  • 뉴스 > 기관.사회단체

합천박물관, “백암리절터” 특별기획전

10월 13일부터 12월 13일까지

기사입력 2020-10-13 07: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합천박물관은 1013일부터 1213일까지 <백암리절터, 마음 비추는 법등만 남아>라는 제목으로 제7회 특별기획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는 지금은 퇴락하여 절터만 남아 있지만 통일신라시대 합천의 대표적인 사찰의 하나로 조선시대 전반기까지 사세를 유지했던 백암리절터 발굴조사 성과를 알리기 위해 준비했다.

 

합천군 대양면 백암리 절터는 경북 문경 <봉암사정진대사원오탑비>삼국유사, 조선왕조실록등에 백엄사(伯嚴寺) 또는 백암사(白巖寺)로 기록되어 있는 사찰로 통일신라시대 선종의 아홉 산문 가운데 하나인 희양산문의 대표 사찰이다.

 

 

2005년과 2008년 두 차례의 시굴조사에서는 금동불상과 사리구 조각 등의 불교 유물이 출토되어 유적의 성격을 밝히는 중요한 단서를 제공했다. 현재 백암리 절터에는 보물 제381호로 지정된 백암리 석등과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42호 대동사지 석조여래좌상이 남아 있다.

 

합천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특별기획전을 통해 경남의 어느 지역보다 통일신라시대 큰 사찰이 많았던 찬란한 합천의 불교문화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코로나19 감염병 예방을 위해 별도의 개막식은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자세한 내용은 합천박물관(055-930-4881)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hcinews@nat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시려면 기사 제목 아래 노란색창을 클릭하시면 됩니다

 

 

 

 

 

합천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