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1 08:37

  • 뉴스 > 합천종합뉴스

합천군, 세계적인 운석테마 관광지 조성한다

초계면. 적중면 “운석충돌구” 주변 둘레길 조성 등 개발

기사입력 2022-04-20 19:5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합천군(군수 권한대행 이선기)5만년의 비밀을 간직한 합천운석충돌구(초계면·적중면)를 세계적인 운석테마 관광지로 육성·개발할 것을 밝히며, 청사진을 제시했다. 합천군은 이 사업이  지질학적 연구는 물론 교육과 관광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자원임을 인식하고 그 가능성을 토대로 국.도비 확보 등에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합천군이 초계면과 적중면 일원에 운석충돌구와 관련하여 계획하고 있는 주요사업은 다음과 같다.

 

합천운석충돌구 탐방로 및 지오(Geo)사이트 조성

 

합천운석충돌구를 둘러싸고 있는 8개 봉우리와 운석충돌구 내 지오사이트를 중심으로 탐방로를 조성하고자 하는데 대암산~작은대암산~단봉산~홀로재~미타산~천황산~태백산~무월봉 8개 봉우리를 잇는 탐방로와 주요 지점에 전망대를 설치하는 등

현재 4개코스 51.6km의 탐방로를 조사중이며, 탐방객들을 위한 이정표와 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확충할 계획이다.

 


 

또한 운석충돌구 내부의 특이하고 지질학적으로 의미가 있는 주요 지점인 지오사이트를 개발해 탐방객들에게 볼거리와 정보를 제공할 계획인데, 현재 진행중인 용역을 통해 8개소의 지오사이트가 발견됐다. 용역을 진행중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지속적으로 연구를 진행중에 있으며 운석충돌구 내부인 초계면과 적중면 뿐만 아니라, 운석충돌구 외부인 대양면 등에도 특이한 지질정보를 가진 지오사이트가 존재하고 있다, “이러한 지점들은 운석충돌구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자연스럽게 이해할 수 있는 야외전시관이다. 운석충돌구의 희소성과 교육적 가치는 향후 초중고의 지질교재 등에 등재될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립 지질 전문 과학관 유치

 

합천운석충돌구를 테마로 한 국립 지질(GEO) 전문 과학관 유치로 지역문화 소통형 과학체험지구를 조성할 계획인데, 합천운석충돌구는 한반도의 유일한 지질자원으로 국립 전문과학관이 설치되기에 충분한 당위성이 확보됐다. 운석충돌구 등 다양한 지질분야의 정보를 제공하고, 체험할 수 있는 국립 전문과학관을 유치하고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지질 전문 국립과학관 추진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합천운석충돌구 상징 건축물 건립

 

합천운석충돌구의 상징성과 그 가치를 담은 건축물 조성은 군이 추진해야 할 최우선 과제로 삼고 있다. 합천 운석충돌구의 가치를 알리고, 세계적인 명소가 될 건축물 공간으로 조성하고자 설계공모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건축물 내부는 운석충돌구의 정보제공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 안내와 전시, 체험 및 놀이공간 등으로 활용하고자 한다.

 

합천운석충돌구 세계엑스포 개최

 

합천운석충돌구의 학문, 교육, 지역 발전 차원의 의미있는 활용을 위한 행사를 개최하는 등 운석충돌구는 지질학적인 규명과 후속 연구가 지속적으로 필요한 분야이다. 학문적인 이슈로 국제 심포지엄 등을 통해 합천운석충돌구의 세계적인 명소화를 이루고자 한다. 2026년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고자 한다.

 

이선기 군수 권한대행은합천운석충돌구는 지질학계의 미스테리였던 초계적중분지가 한반도 최초의 운석충돌구로 공식 확인됨에 따라 앞으로 합천의 미래 초석이 될 사업은 무궁무진하다, “앞서 밝힌 대규모 사업들은 윤석열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로 추진해 줄 것을 건의하였다고 밝혔다.


 

 

합천운석충돌구를 밝혀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142m시추를 통해 운석충돌구를 발견할 수 있었고, 지난해 300m를 시추하였으나 아직 운석충돌구의 가장 아래 바닥은 발견하지 못했다. 아직도 밝혀내지 못한 수많은 비밀과 이야기를 간직하고 있다.

 

합천군 초계면과 적중면에 자리잡고 있는 그릇모양의 분지가 바로 5만 년 전에 이러한 운석충돌 사건에 의해 만들어진 것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서 지난 2020년에 깊이 142m까지 암석을 시추하고 분석해 그 비밀을 밝혀냈다. 전 세계에 공식적으로 인정된 운석충돌구는 200여 개이고, 동아시아 지역에서는 2010년 발표된 중국의 슈엔 충돌구 이후 두 번째다.

 

김용정 기자/사진=합천군 (hcinews@nate.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